현대차, 태풍 ‘미탁’ 피해 이재민에 10억 성금 전달

 
 
기사공유
현대자동차그룹 CI./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10억원 성금을 기탁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성금과는 별도로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이재민들의 옷가지 등을 신속하게 정리하기 위해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를 투입했다. 7톤 트럭을 개조한 이 차량은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 발전기 등을 갖춰 하루 1000㎏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올해 말까지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당한 지역의 고객을 위해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주는 특별지원 서비스를 한다. 

현대차는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이용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며 기아차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하고 기아차 차량을 재구매하면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89하락 1.2909:35 11/18
  • 코스닥 : 669.90상승 1.3909:35 11/18
  • 원달러 : 1165.20하락 1.409:35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09:35 11/18
  • 금 : 61.93하락 0.5409:35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