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검찰개혁 상정' 협의 나올까

 
 
기사공유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갖기 전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검찰개혁 논의를 위해 만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만나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각 당 원내대표들은 이미 전날 회의 등을 통해 검찰개혁 본회의 상정을 두고 각자의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고위당정청 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이번달 말부터 '검찰개혁의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 두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할 수 있다"라며 "국민들의 요구가 임계점에 다다른 상태에서 정당이 정쟁으로 이를 외면하면 국민에게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적 요구인 검찰개혁안을 빠른 시간 내에 완수하자고 다른 야당에게 제안할 것이다"라며 야당을 향해 "20대 국회 끝에서 국민을 위한 통 큰 결단을 내려달라"라고 요청했다.

여당은 오는 10월 말까지 검찰개혁 본회의 상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의 동의를 이끌어내기는 어려운 상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여권이 제시한 '10월 말'에 대해 "불법 사보임을 주도해놓고 이제는 불법 상정마저 강행하겠다는 것"이라며 "의회민주주의의 파괴 행위다"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 또한 "10월 말 본회의 상정은 합의 정신을 깨는 것이다"라며 "조국 물타기를 하기 위해 합의까지 깨며 본회의에 올려 처리하면서, 이를 사법개혁이라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여야의 의견이 계속 갈리는 상황이기에 14일 만남에서도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미지수다.

한편 민주당은 상임위 순서 등 논의사항에 대해서도 이날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