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폐업,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이 절반 이상

 
 
기사공유
[2019 국감] 지난해 자영업자 폐업 58만건 넘어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 분야가 지난해 폐업한 전체 자영업자 중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영업자 업종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전체 자영업자는 58만6209곳에 달했다.

이중 가장 많이 폐업한 업종은 도·소매업으로 15만4728곳(26.4%), 숙박·음식업이 14만1164곳(24.1%)으로 그 뒤를 이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자영업자는 약 563만명이며 이 중 도·소매업(20.7%)과 숙박·음식업(11.7%)이 전체 32.4%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2016년 기준 창업 이후 5년 생존율은 도소매업의 경우 25.4%, 숙박·음식점업은 18.9%로 전체 생존율 28.5%보다 낮은 수준이다.

한편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자영업자 비중은 전체 취업자 중 25.1%로 미국(6.3%), 일본(10.3%), 유럽연합(15.8%)보다 높은 수준이다.

어기구 의원은 “생계형 업종에 창업이 집중되다 보면 경쟁이 더욱 치열해져 폐업률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유망업종 창업 유도 등 과밀업종 분산을 위한 사업지원 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67상승 8.2214:58 11/14
  • 코스닥 : 660.46하락 1.3914:58 11/14
  • 원달러 : 1170.70상승 2.914:58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4:58 11/14
  • 금 : 61.48하락 0.6814:58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