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협회, 청와대 앞 1인 시위… "돼지 살처분 반대"

 
 
기사공유
하태식 한돈협회장. /사진=뉴스1 DB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 김포·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농장 사육 돼지 전량을 선 수매 후 살처분하는 방식이 추진되자 양돈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는 1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청와대 앞에서 '경기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 멧돼지 관리 우선 요구'를 위한 한돈농가 1인 시위를 실시한다. 이날 하태식 한돈협회장을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이웅열 한돈협회 전북협의회장 등 지역협회장들도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해당 부처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시위는 아무런 역학적 관계도 없는 연천지역 등 모든 돼지의 수매 및 살처분을 즉각 중단하고 한돈 농가에 대한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기 위해 준비됐다.

앞서 한돈협회는 13일 성명서를 내고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한돈협회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의 돼지 전 두수에 대해 살처분을 하기로 결정한 것을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돈협회는 "지난달 17일과 이달 9일 발생한 두 농장은 임진강변에서도 떨어져 있고 아무런 역학적 관계도 없다"며 "유일하게 의심되는 부분은 야생 멧돼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로 신서면 인근 휴전선 철책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 멧돼지가 발견됐고 해당 농장에 멧돼지가 침입을 시도하기도 했다"며 "이달 12일에는 연천과 철원에서 감염된 야생 멧돼지가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한돈협회는 "연천군 전 지역 살처분이라는 특단의 조치는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면서 그 시효가 끝났다"며 "국가 방역의 기본 틀은 유지돼야 하지만, 감염 주요 원인인 멧돼지보다는 집돼지 살처분이라는 정책은 정부 방역의 기본을 벗어난 것으로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한돈협회는 ASF 대책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부가 담당하고 있는 멧돼지 관리업무를 수의방역 업무부서인 농식품부로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멧돼지가 ASF 전파매체인 상황에서 집돼지에 대한 방역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돈협회는 "멧돼지를 보호한다는 환경부가 멧돼지를 살처분하는 강력한 정책을 할 수 있을지 심히 의심스럽다"며 "환경부는 고유 업무인 생물다양성과 보호를 빌미로 야생 멧돼지 관리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멧돼지 ASF 방역관리 업무를 수의방역 업무부서인 농식품부로 즉각 이관하라"고 요구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1.45상승 22.2212:02 11/15
  • 코스닥 : 665.94상승 2.6312:02 11/15
  • 원달러 : 1165.40하락 4.312:02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2:02 11/15
  • 금 : 62.47상승 0.9912:02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