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김학의 별장접대 사건' 총괄 여환섭 대구지검장 고발

 
 
기사공유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지검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가 나온 가운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수사를 총괄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는 14일 여 지검장(당시 김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 단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언론 보도를 보면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은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건설업자 윤씨의 진술을 확보해 검찰에 넘겼다”면서 “검찰은 기초적인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김학의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에 대한 접대) 의혹이 사실이라면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하는데도 검찰이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피고발인 등의 해명이 사실이라면 민감한 시점에 국론 분열을 조장하도록 언론사에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불순한 제보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여 지검장은 최근 대구고검 국정감사에서 “김 전 차관과 관련한 수사를 하면서 당시 수사기록에서 윤 총장의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구속기소된 윤씨도 변호인을 통해 ‘윤 총장이 별장에 온 적이 없고 만난 적도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