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래퍼 꿈꾸는 학생들에 현실 조언 "지혜가 필요"

 
 
기사공유
지코. /사진=장동규 기자

래퍼 지코가 래퍼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조언을 건넸다.

14일 방송된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서는 지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코는 힙합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중학교 3학년 때 랩에 빠졌다. 당시 힙합은 메인스트림이 아닌 마이너한 문화였다. 한 학급에서 듣는 친구가 한두명 있을 정도였다"며 "저는 듣고 즐기기에 그쳤는데 듣다 보니 욕심이 생기더라"라고 밝혔다.

지코는 또 래퍼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늘어난 것에 대해 "요즘 친구들은 힙합을 접하기가 쉽지 않냐. 잘하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은 정확히 파악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본인 스스로 느끼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원래 미술을 했었다. 어떤 길이 나한테 적합하고 안정성이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음악을 할때 다른 사람들이 더 관심을 가져줬고, 제가 더 행복했기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들어 적절한 조언을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