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중계 사실상 무산? 통일부 "축구협회 노력 중"

 
 
기사공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지난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뉴스1

통일부가 오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조별예선 H조 3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 생중계가 사실상 어려워졌음을 시사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금까지 중계나 응원단 문제에 대해 여러 차례 북측에 의사를 타진해왔지만 응답이 없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생중계가 아니더라도 여러가지 경기 진행상황에 대해 전달받을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 축구협회 쪽에서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경기날까지 현지 상황을 감안해 필요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 전날까지 북한측이 중계 등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못하면서 이번 경기는 사실상 중계방송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선수들의 방북 경로를 두고도 북측이 제3국 경유를 고수해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13일 인천공항에서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14일 평양에 입성해 15일 오후 5시30분 북한과 월드컵 예선경기를 치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