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관계형금융 8조3000억원… 전년대비 10% 증가

 
 
기사공유
관계형금융./자료=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은행권 관계형금융 잔액이 전년 말 대비 1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말 관계형금융 잔액이 8조2888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7000억원(9.5%)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관계형금융은 신용도가 낮은 기업에 은행이 지분투자, 장기대출, 경영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방식을 말한다.

전체 중소기업대출(723조1000억원) 대비 관계형금융 장기대출 비중은 1.14%로 지속적인 증가세다. 관계형금융 장기대출 비중은 2016년 0.68%, 2017년 0.90%, 2018년 1.08%, 2019년 상반기 1.14%다.

올해 상반기말 관계형금융 평균 대출금리는 3.67%로 전체 중소기업대출 평균금리(3.81%)보다 낮다.

관계형금융 우수은행 선정결과 대형은행에서는 신한은행과 농협은행이 각각 1위와 2위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공급규모, 공급유형 등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농협은행은 공급증가율, 초기기업 비중 등이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형은행에서는 대구은행과 제주은행이 각각 1위와 2위로 선정됐다. 대구은행은 누적 공급금액, 업무협약 체결건수 등이 우수하고 컨설팅 실적 측면에서도 양호한 점수를 기록했다. 제주은행은 누적 공급금액 등은 미흡하나 초기기업 비중, 공급유형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보였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