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법무부 떠나며 "한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종합)

 
 
기사공유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는 모습.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를 표명한 뒤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는 말을 남긴 채 퇴근했다.

조 장관은 14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를 나오면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의 과제는 저보다 훌륭한 후임자가 맡게 될 것”이라며 “더 중요하게는 국민들이 마지막 마무리를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다. 이어 “언론인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고맙다”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조 장관은 ‘언제 처음 사퇴를 결심했는가’, '검찰 개혁 임무를 완수했다고 생각하는가' 등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준비된 차량에 올라탔다.

법무부 간부들은 박수로 그의 마지막 퇴근길을 배웅했다.

앞서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며 취임한 지 35일 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