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KDB생명 매각가, 시장서 최대 8000억원까지 본다"

 
 
기사공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머니S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KDB생명보험 매각과 관련해 “시장에서 매각가를 2000억~3000억원에서 7000억~8000억원정도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의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산업은행 국정감사에서 산은의 KDB생명보험 매각과 관련해 "KDB생명에 공적자금이 1조2500억원이 들어갔는데 최고가 8000억원을 받아도 이익은 아니지 않나"라는 질문에 이 회장이 이같이 답했다.

이 회장은 "두차례 유상증자 등을 합하고 국민연금 투자액까지 합치면 1조2500억원이지만 (투자액을 빼면) 실제로는 8000억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장에서 2000억~3000억원에서 7000억~8000억원 정도를 예상하고 있으며 원매자가 있을 때 파는 것이 시장에도 좋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또 매각 성공시 경영진 인센티브 지급에 대해 이 회장은 "(인센티브 지급 방안을) 그대로 가고 있으며 KDB생명 임원진은 시장보다 낮은 보수를 받는 중이라 이에 대한 보상도 고려했다"며 "앞서 KDB생명 매각이 실패한 것은 (과거) 경영진이 매각보다 3년 동안 자기 자리를 지키기 위한 의도도 있어서 인센티브 부여 방안을 검토한 면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센티브) 상한선을 정해놨지만 매각 가격에 따라서 다르기 때문에 4분의 1이라도 받으면 다행이며 30억원이 일률적으로 지급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KDB생명은 지난 7월 이사회를 열고 매각 성공시 매각금액에 따라 사장의 경우 최저 5억원에서 최대 30억원까지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한다는 내용의 안건을 의결한 바 있다.

이 회장은 "3년 동안 자리를 유지하려고 하는 것은 모럴 해저드"라며 "현 (KDB생명) CEO는 열심히 하고 있지만 과거 CEO는 매각에 신경 쓰는 게 아니라 임기에 연연했던 것이고 그로 인해 부실이 늘어났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