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프라퍼티, '스타필드 창원' 지역법인 설립 신청

 
 
기사공유

신세계그룹이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계획 중인 스타필드 창원 사업이 탄력을 낼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프라퍼티는 15일 창원지방법원에 스타필드 창원 오픈을 위한 지역 법인 설립 신청을 한다고 밝혔다. 

신설 법인의 설립자본금은 10억원이며 초대 대표이사는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대표가 겸임한다. 본점 소재지는 창원시에 위치할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신설 법인 설립 후 이사회를 통해 창원 부지의 양수도 계약을 진행하고 토지 매입에 대한 잔금 역시 ‘유니시티’에 납부할 예정이다.

스타필드 창원은 신세계프라퍼티가 경상권에 처음으로 진행하는 초대형 복합쇼핑몰 프로젝트로 연면적 약 33만㎡규모에 지하 8층, 지상 6층 규모를 자랑한다.

이번 스타필드 창원 지역 법인화는 지난 9월 말 진행된 공론화위원회 통합회의에서 시민들이 요청한 내용을 받아들여 진행하는 첫 상생의 사례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시민의 성원과 공론화위원회의 의견, 지자체의 요청사항을 적극 반영해 조기에 현지법인 설립을 결정했다”며 “현지법인 설립으로 지역사회의 일원이 된 만큼 공사기간 중 지역업체 활용, 지역민 우선 채용, 지역 소상공인 상생 방안 등을 창원시와 머리를 맞대고 지속적으로 연구해 지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