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에 민주당 일부 당원 “이해찬 책임지고 사퇴” 요구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며 관계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소식에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 장관의 사퇴 입장문을 밝힌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자유게시판에는 약 1200여개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조 장관을 지키지 못했다며 사퇴를 요구하는 내용들이었다. 일부 강성 당원들은 욕설을 하며 "탈당계를 낸다"면서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한 당원은 "나보다는 조 장관님과 가족들이 훨씬 힘들 것 같아서 촛불집회도 나가면서 버텼는데 오늘은 노무현 대통령님 생각이 나면서 아주 미쳐버리겠다. 이해찬은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다른 당원도 "이해찬은 당대표지만 뭘 원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일하려면 당대표 사퇴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주장했다.

조 장관에게 쓴 소리를 낸 금태섭, 김해영, 박용진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는 글도 있었다. 한 당원은 "이렇게 허술한 지도부를 보았나. 박용진, 금태섭, 김해영씨는 탈당하라. 당신들이 그런다고 국민들이 소신 있다고 여길 줄 아나. 어림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장관의 사퇴를 이 대표가 주도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를 공유하면서 이 대표를 비난하는 게시글이 폭주했다.

한 당원은 "기사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가 조국 장관의 사퇴를 건의했다고 한다. 저는 당원으로서 사실 확인을 받고자 한다. 공식입장을 발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밖에도 '죽여 버릴 패륜정당 XX들', '민주당 돌았나', '울화통이 터진다' 등 원색적인 표현을 쓰며 분노를 표출하는 게시글까지 나왔다.

반면 탈당은 하면 안 된다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 한 당원은 "우리의 탈당을 바라는 자들이 결국 오늘 이 사태의 주범들이다. 더러워도 참아야 한다. 이제 대통령께는 우리밖에 없다"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의 민주당을 더러운 금배지 중독자들에게 내어줄 순 없다. 남아서 같이 싸우자"고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또 "탈당은 지양합니다. 달님(문재인 대통령)께 힘을 보태려면 계속 남아주셔야 합니다"면서도 "이해찬 대표는 사퇴해야 하고 우리는 계속 남아 있어야 합니다"라고 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