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올리자"… 담합신고 서울 집중, 77건 최다

 
 
기사공유
[2019 국감] 박재호 "처벌 강화하고 신고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지난 한해 부동산시장 교란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아파트값 담합신고 대부분은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감정원의 ‘집값담합 신고센터 접수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185건 중 166건(89.7%)이 수도권으로 나타났다.

집값담합 신고센터는 지난해 10월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에 따라 부동산 거래가격을 조직적으로 상승시키는 담합행위 방지를 위해 설치됐다.

1년간 접수된 현황을 보면 서울이 77건으로 가장 많고 경기 71건, 인천 18건 순이다. 수도권만 총 166건으로 전체의 89.7%를 차지했다. 세종을 포함한 비수도권 광역시는 13건, 기타 지역은 6건에 불과했다.

신고된 집값담합 의심 건은 증빙자료를 바탕으로 기초검증을 통해 국토교통부에 통보, 공정거래위원회와 경찰 등에 조사·수사를 의뢰한다.

박 의원은 “부동산 거래질서 교란행위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하고 적극적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92하락 26.3215:28 11/20
  • 코스닥 : 650.32하락 12.2115:28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28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28 11/20
  • 금 : 61.86하락 0.9815:28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