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명중 1명 청약통장 가입… 최초 가입연령 낮아져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민 2명 중 1명은 주택청약통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 상한제의 확대가 예고됨에 따라 청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국내 주택청약통장 시장 동향 및 가입자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통계청 집계 결과 지난해 말 인구 기준으로 국내 인구의 48.2%가 청약통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청약통장 가입 현황 데이터와 KEB하나은행 청약통장 가입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청약통장을 중도해지하는 고객의 거래 기간과 거래 금액 분석 결과 가입 후 평균 2.2년 후 가계자금 마련을 위해 약 1700만원 상당 잔액의 청약통장을 해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청약에 당첨된 고객(전체 해지의 약 2.5%)의 경우는 평균 5.3년간 거래를 유지했고 평균 잔액이 약 2195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청약통장 가입자를 보면 지난해까지 30대 가입자가 가장 많았다가 올해부터 20대 가입자가 늘었다. 국내 전체 20대 인구의 67.2%가 청약통장에 가입했고 30대는 62.5%로 뒤를 이었다. 또 10세 미만 영유아의 가입자 수(181만3000명)도 10대 가입자(178만7000명)보다 많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국내 10세 미만 영유아 전체 인구의 42.5%가 이미 청약통장에 가입했고 이들의 신규 월평균 가입 금액은 약 17만원이다. 

젊은 부모의 청약에 대한 관심이 자녀 명의로 청약 상품에 가입하면서 자녀의 청약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고은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청약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가운데 사회 초년생인 20대는 주택청약통장부터 가입해 청약가점 항목 중 하나인 가입기간에서 고득점을 확보하고 적절한 월 납입 계획을 통한 꾸준한 청약통장 유지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지난해 청약 경쟁률은 대전(78.7대1), 대구(44.0대1), 광주(39.1대1), 서울(28.6대1) 순으로 조사됐다. 서울(10.44%↑, 매매변동률), 광주(5.74%↑), 대구(2.76%↑), 대전(2.43%↑) 지역의 주택매매가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매매변동률이 급격히 올라가는 지역일수록 청약경쟁률도 높게 나타났다. 서울 지역의 경우 매매변동률이 0.8%(2014년)에서 4.34%(2015년)로 5.4배 급격히 증가했을 때 청약 경쟁률도 4.8대1에서 13.5대1로 약 3배 증가했다.

올 상반기 청약통장 가입자 평균 증가율이 가장 큰 지역은 세종시로 지난 5월 1.9% 최고치를 경신하고, 전남이 7월(1.46%), 8월(1.10%) 청약통장 가입자가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전남 지역의 매매변동률이 2018~2019년 2.0%, 2.4%로 각각 상승함에 따라 주택 수요자들이 청약에 관심을 가지면서 신규 가입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37.35상승 31.7318:01 12/12
  • 코스닥 : 636.94상승 7.8118:01 12/12
  • 원달러 : 1186.80하락 7.918:01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8:01 12/12
  • 금 : 63.78하락 0.06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