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한방진료비, 전체 절반 수준으로 급증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자동차보험 진료비 가운데 한방진료 비중이 3년새 크게 늘어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동차보험 총진료비 중 한방진료비 비중 및 유형별 내역'의 분석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동차보험 총 진료비는 1조446억원이며 이 가운데 한방진료비는 41%인 2288억원이다. 항목별로는 첩약이 5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추나요법(22%), 약침(18%), 한방물리(7%) 순이었다.

남인순 의원은 “자동차보험 한방진료비는 2015년 3578억원에서 지난해 7139억원으로 3년새 99.5% 증가했고 항목별로 보면 첩약과 추나요법, 약침 등 진료비가 전반적으로 증가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사평가원 분석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환자수는 5년간(2014~2018) 194만1000명에서 222만7000명으로 연평균 3.5% 증가했는데, 의과의 경우 연평균 1.06%가 증가한 반면, 한방의 경우 연평균 21.2% 증가하며 한방의료기관을 찾는 환자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남인순 의원은 또 “의과에 비해 한방에 환자수가 더 증가하는 까닭에 대해 한의계 전문가들은 교통사고 환자의 50%는 목염좌나 요추염좌 등 수술을 필요하지 않은 질환을 겪으며, 교통사고 후유증 예방과 함께 근골격계 질환에 있어 비수술 치료에 강점을 갖고 있는 한방진료가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한다”고 전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