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배경은 민주당 압박'? 홍익표, 루머에 반박

 
 
기사공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 사임한 가운데, 조 전 장관의 사임 배경에 더불어민주당의 압박이 있었다는 루머에 대해 당 대변인이 반박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5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해당 루머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 지도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단 한 번도 조 장관 낙마에 대해 입장을 논의하거나 결정한 적이 없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방송에서 "이해찬 당대표도 (조 전 장관 사임)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은 지난 14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방문했을 때였다"라며 "제가 당대표를 가장 옆에서 모셨다"라고 전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1시15분쯤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을 방문, '2시에 조국 장관이 사퇴를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 내에서) 일부 다른 의견을 개인적으로 가진 분은 있을 것"이라면서도 "저희는 후보자 시절부터 장관이 된 후에도 계속 장관직을 조 장관이 수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혔다"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그간 검찰개혁이 당파적 이해관계로 인해 오르내린 적은 있으나, 더 이상 후퇴할 수 없는 이슈로 자리잡은 적은 없었다"라며 "검찰개혁이라는 화두를 확고한 우리 정치의 이슈로 달려가게 했다는 것이 (조 전 장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