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방송가 애도 물결…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행사 취소

 
 
기사공유
설리. /사진=JTBC2 악플의 밤 제공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 소식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15일 오전 넷플릭스는 "금일(15일) 예정됐던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 "기자분들과의 약속인 만큼 많은 고민이 있었으나 갑작스레 들려온 비보에 급하게 결정을 내리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린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예정됐던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는 전날(14일) 설리의 사망과 관련, 애도하고자 취소됐다. 이 행사 외에도 15일 예정됐던 연예계 제작발표회, 쇼케이스 등이 연이어 취소됐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21분쯤 자택인 경기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설리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