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윤석열 퇴진할 이유 없어" 박지원 주장, 근거 보니…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임과 관련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총장은 지금 검찰 수사와 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라며 "윤 총장이 퇴진할 어떠한 이유도 없고, 그러한 요구가 있다 하더라도 검토할 필요조차 없다"라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이 지난 14일 사의를 표명한 뒤 정부과천청사를 떠나 서울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입장문을 내고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조 전 장관의 사임을 재가해 공식적으로 조 전 장관의 임기는 끝났다.

이에 공지영 작가 등을 비롯한 지지자들은 조 전 장관 사퇴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과 검찰의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거론하며 "윤 총장도 물러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조 전 장관의 사퇴 결단에 대해 "대통령 지지도나 민주당 지지도가 위기로 나타나기 때문에, 조 장관으로서는 검찰개혁을 위해서도 자신이 '결정'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추정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에서는 전혀 국회 정상화 또는 국회 토론을 원치 않고 오직 조 장관의 사퇴만을 주장했다"라며 "(이를 위해) 스스로 검찰개혁을 위해서, 그리고 대통령에 대한 부담을 깔끔하게 씻고 사퇴했다고 평가한다"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