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여행대학, 서울·전북 시니어 수강생 모집

 
 
기사공유
/사진제공=야놀자 여행대학
야놀자 계열사 여행대학이 오는 31일(목)까지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 서울 및 전북 지역 수강생을 모집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관광협회중앙회 주관의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은 60세 이상 액티브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최초의 여행문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고령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는 한국의 인구 추세에 따라, 시니어들의 주도적이고 자유로운 여행 경험을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과정은 7주에 걸쳐 여행전문가의 실시간 멘토링과 수강생 단체 토의 등으로 진행된다. 강사진으로는 임택 여행작가, 오재철 사진작가, 김승진 해양모험가, 이종원 여행작가협회 감사, 윤승철 무인도섬테마연구소 소장, 정상근 여행대학 총장 등 각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수강생들은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개인 맞춤형 국내 여행 계획을 설계하고, 직접 여행을 다녀온 후 결과도 공유한다.

지난달 모집한 서울 3, 4기와 대전 1기가 10대 1에 육박하는 치열한 경쟁률을 보인 점을 고려, 이번 프로그램은 전북 지역까지 확대 운영한다. 개강일은 서울 5기는 11월11일(월), 6기는 12일(화), 전북 1기는 15일(금)이다.

60세 이상(1960년생 포함)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교육취지 이해도, 지원동기, 참여의지 등을 심사해 기수별 30명 등 총 90명을 선발한다. 신청은 오는 31일(목) 오후 6시까지 시니어트립 홈페이지에서 한다. 합격자는 11월6일(수) 개별 연락하며 졸업여행을 포함한 수강료는 전액 무료다.

정상근 여행대학 총장은 “프랑스의 체크바캉스, 미국의 로드스칼라 등 해외에서는 이미 다양한 유형의 여행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시니어들의 활발한 여가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매 기수마다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는 시니어 꿈꾸는 여행자 과정이 국내 대표 시니어 여행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해 고령자 여가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4년 설립된 여행대학은 성숙한 여행문화를 전파하고, 여행가를 양성하는 소셜 플랫폼이다. 전문 여행가들이 자유롭게 강의를 개설하고 수강생들이 원하는 강의를 신청해 듣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지금까지 총 460회 이상 강의를 진행, 3000여명의 수강생을 배출했다.

최근에는 야놀자의 신개념 숙박 브랜드 ‘헤이’,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레저큐’, 소셜액티비티 서비스 ‘프립’ 등과 협업해 일반인들이 부담 없이 참가할 수 있는 1박 2일 버스트립, 원데이클래스 등을 활발히 개설하고 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