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스, 노스웨스트 더비 베스트11 선정… 맨유는 0명 ‘굴욕’

 
 
기사공유
오는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를 치를 맨유와 리버풀. /사진=로이터

리즈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서 뛰었던 대니 밀스가 노스 웨스트 더비에 나설 리버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선수들을 두고 베스트 11을 선정했다.

잉글랜드의 전통적인 라이벌인 리버풀과 맨유는 오는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오랜 역사에 걸쳐 치열한 승부를 펼친 두 팀이지만, 최근의 위상은 격차가 크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리버풀은 리그에서는 역대급 우승 경쟁 끝에 아쉬운 준우승에 그쳤다.

성공적인 시기를 보낸 리버풀은 이번 시즌에도 순항 중이다. 리그에서는 개막 후 8전 전승을 달리며 2위 맨시티와의 격차를 승점 8점까지 벌렸다.

반면, 지난 시즌 조제 무리뉴 감독에 이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부임했음에도 막판에 무너진 맨유는 리그 6위에 그쳤다. 무관은 물론,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에도 실패했다. 이번 시즌에도 리그에서 2승 3무 3패에 그치면서 12위까지 추락한 상태다.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리버풀의 압승이 예상된다. 가장 최근 경기였던 지난해 12월에도 리버풀이 슈팅 36개를 때리는 압도적인 경기 끝에 3-1 승리를 거뒀다.

이런 가운데 현재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밀스가 양팀의 선수들을 가지고 베스트 11을 선정했다. 맨유에게는 굴욕적인 결과가 나왔다.

밀스가 선정한 베스트 11은 전원 리버풀 선수들로 채워졌다. 먼저 골키퍼 자리에는 부상으로 결장 중인 알리송 베커가 선정됐다. 이어 수비진은 세계에서도 최고 수준인 앤드류 로버트슨-버질 반 다이크-조엘 마팁-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가 그대로 포진했다.

미드필더 자리에도 조던 핸더슨, 파비뉴, 그리고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이 선정됐다. 밀스는 폴 포그바를 제외한 이유에 대해 “지속적인 활약상을 근거로 둔다면 맨유 선수들은 포함될 수 없다. 포그바가 최고 수준의 상태에 있다면 그는 포함될 수도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포그바는 그렇지 못한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공격진 역시 사디오 마네-호베르투 피르미누-모하메드 살라로 이뤄진 리버풀의 스리톱이 선정됐다. 밀스는 맨유와 리버풀의 맞대결을 두고 “리버풀이 이기지 못한다면 정말 놀라울 것이다”라며 리버풀의 승리를 확신했다.

'그냥 리버풀이네' 대니 밀스가 선정한 맨유-리버풀 베스트 11 라인업. /사진=스카이스포츠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5:30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5:30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30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30 11/20
  • 금 : 61.86하락 0.9815:30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