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제3인터넷은행 재도전 포기

 
 
기사공유
키움증권 전경. /사진=뉴시스

키움증권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재도전을 포기했다.

다우키움그룹은 15일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재도전을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우키움그룹은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 결정 이후,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한 검토를 지속해 왔으나 이번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는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앞서 키움증권은 지난 3월 KEB하나은행, SK텔레콤, 메가존클라우드 등을 비롯해 28개 주주사들과 손을 잡고 '키움뱅크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했으나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 가능성이 미흡하다고 평가되면서 고배를 마셨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신청 접수결과를 이날 오후 7시에 발표한다. 이후 심사를 거쳐 올해 안에 예비인가를 내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8.68상승 6.2312:37 11/14
  • 코스닥 : 662.65상승 0.812:37 11/14
  • 원달러 : 1170.30상승 2.512:37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2:37 11/14
  • 금 : 61.48하락 0.6812:37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