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우즈벡 국영기업 지분 확보… 해외건설 진출 추진

 
 
기사공유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총 300만주 15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대주주 한국테크놀로지는 유상증자를 위해 우즈베키스탄 국영기업 욜레프트랜스(YO'LREFTRANS) 주식을 현물출자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4일 글로벌익스프레스로부터 인수한 약 107억원 상당의 욜레프트랜스 주식 720만924주(지분율 32.9%)를 현물출자한다. 나머지 금액 약 43억원은 추가출자를 통해 유상증자에 100% 참여할 예정이다.

욜레프트랜스는 러시아, CIS(옛 독립국가연합)와 유럽을 대상으로 냉장 철도물류사업을 진행한다. 한국테크놀로지는 2008년 관계사(32.9%), 국내 은행(14.1%) 등과 협력해 욜레프트랜스 지분 47%를 사들였다. 이번 유증 참여로 보유지분 전체를 대우조선해양건설에 넘기게 됐다.

한국테크놀로지는 또 앞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한 우즈베키스탄 건설 진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신규수주에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며 "현재 현지 상하수도 토목공사 등의 수주를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5:32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5:32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5:3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5:32 11/22
  • 금 : 62.13상승 1.6815:3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