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허클 사망, 아동 200여명 성추행한 범죄자의 말로는?

 
 
기사공유
아동 성폭행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사망한 영국인 리처드 허클.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200여명의 아이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무기징역수가 교도소 내에서 살해당했다.

영국 BBC는 14일(현지시간) 애쉬포드 출신의 리처드 허클(33)이 이날 잉글랜드 요크시 인근에 위치한 풀 서튼 교도소에서 칼에 찔려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허클은 그는 지난 2014년 12월 런던 게트윅 공항에서 체포됐다. 이후 재판에서 2006년부터 2014년 사이 아이들을 성적으로 학대한 사실 71건이 인정돼 2016년 총 22건의 종신형 선고를 받았다.

프리랜서 사진 작가로 활동하던 허클은 이 기간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200여명의 아이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허클의 컴퓨터에서는 2만여건이 넘는 음란 사진과 비디오가 발견됐고, 그가 온라인에서 소아 성애와 관련된 게시물을 올려 온 사실도 드러났다.

매체는 허클이 게시물에서 "빈곤한 아이들이 서양의 중산층 아이들보다 유혹하기 훨씬 쉽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