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 사로잡은 뱅크샐러드, 연동 관리액 150조원 돌파

 
 
기사공유
개인 맞춤형 돈 관리 서비스 뱅크샐러드를 통한 연동 관리 금액이 150조원을 넘어섰다. 사용자 1인 평균 관리 금액은 1억4000만원이었다.

뱅크샐러드는 500만 다운로드를 기념해 500만 고객들의 돈 관리 습관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15일 공개했다.

고객들이 뱅크샐러드를 통해 연동한 1인 평균 관리 금액은 1억4000만원이며, 평균 20.4개의 상품을 관리하고 있다. 

가장 많이 연동된 상품은 1인 평균 10.63개로 투자(주식 7.19개, 증권 1.61개, 펀드 1.59개, 신탁 0.24개) 상품이다. 그중 주식이 8.49개로 가장 많고, 카드는 5.82개, 수시입출금은 3.59개로 뒤를 이었다. 

금융사 중에서는 KB국민은행이 1위를 차지하며 남녀노소 고르게 연동이 가장 많이 된 금융사로 선정됐다. 신한카드, 메리츠화재, 미래에셋대우도 각 분야별 연동이 많은 금융사로 이름을 올렸다.

누적 혜택금 260억원에 달하는 카드추천은 이용 고객이 가장 많은 서비스로 뽑혔다. 실제로 뱅크샐러드 카드추천 서비스는 개인의 소비 습관을 분석해 최적화된 카드를 추천하기 때문에 카드를 교체하면 평균 7%의 소비 감소가 발생한다. 1인 연평균 46만2908원의 금전적 혜택을 얻게 되는 셈이다. 이는 카드추천으로 매월 평균 5000장의 발급 수가 꾸준히 유지되는 비결이다. 추천된 카드 중 고객 반응이 좋은 인기카드는 '신한카드 Hi-Point'이고, 뒤이어 '삼성카드 taptap O', '하나카드 1Q Coupon'이 차지했다.

뱅크샐러드 고객 중 앱을 가장 활발하게 이용하는 세대는 25세부터 44세다. 2544 고객들은 금융사 및 상품 연동은 물론 뱅크샐러드의 개인 추천 상품에 대한 가입이 가장 활발하며, 솔루션에 대한 반응도 적극적이다.

특히 선호 서비스 중 하나인 '금융비서'는 개인의 소비 패턴을 분석해 조언 메시지를 제공하는 것으로, 항목별 평균 지출액을 분석해 평소보다 많은 지출이 발생하면 과소비 경고를 보내주어 일명 '잔소리꾼'으로도 불린다. 개인의 금융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에 높은 신뢰도로 인앱 메시지 오픈률이 60% 이상이다. 

이 밖에도 2544 고객들은 신용점수 관리에서도 뱅크샐러드 앱을 활발하게 이용한다. 뱅크샐러드 신용올리기 기능을 이용해 상승한 총 630만9840점 중 61%는 2544 고객으로 총 390만7840점을 상승시켰다. 1인당 7~10점 수준이다. 신용올리기는 최대 30점까지 점수를 올릴 수 있기 때문에 등급이 변동된 고객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점수는 금융 생활에서 중요한 지표이기에 상시 관리가 필요한데 2544 고객들은 뱅크샐러드 앱에서 이를 충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