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설리 추모글 "악플·루머 그만 해달라"

 
 
기사공유
윤지오(왼쪽) 설리. /사진=뉴시스, 장동규 기자

배우 윤지오가 고 설리(본명 최진리)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윤지오는 1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추모글을 게재했다.

그는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의 공식 입장을 인용해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며 고 전했다.

윤지오는 마지막으로 “악플, 루머, 추측성 기사, 어뷰징 기사 제발 그만 해 달라”고 작성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