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설리 추모… "예쁘고 사랑스러웠다"

 
 
기사공유
박명수. /사진=임한별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세상을 떠난 에프엑스 출신 고 설리(본명 최진리)를 추모했다.

박명수는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설리를 언급했다.

그는 “다른 사람의 웃음으로 인해 내가 고통 받는 것은 괜찮다. 하지만 나의 웃음으로 인해 다른 사람이 고통 받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수롭지 않게 던진 한마디가 누군가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고통스럽게 할 수도 있는 거다. 웃음이 칼이 되는 순간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설리를) 몇 번 만났던 기억이 난다. 녹화 백스테이지에서 옛날이야기를 저한테 해줬던 기억이 난다. 웃는 얼굴이 너무 예뻤고 사랑스러웠다”라며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있다는 게 마음이 아프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하늘에서) 계속 웃고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추모했다.

박명수는 이날 아이유의 '복숭아'를 선곡해 눈길을 모았다. ‘복숭아’는 아이유가 설리를 연상하며 쓴 노래로 알려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