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살림살이에 적금 깬다… 보험 해약도 27% 증가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2019 국감]은행 예·적금 해지 건수 2년 만에 73% 증가

경기침체 여파로 가계살림이 팍팍해지면서 은행 예·적금과 보험 등을 해지하는 일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시중은행 18곳의 정기 예·적금 해지 건수는 2016년 7월∼2017년 6월 556만9284건에서 지난해 7월∼올해 6월 964만4251건으로 73.2% 늘었다. 2018년 7월∼올해 6월 예·적금 해지 금액은 2년 전 같은 기간(48조790억원)보다 19% 불어난 57조2381억원으로 집계됐다.

만기를 채우지 못하고 예·적금을 해지하면 약정한 이자를 받지 못하지만, 가계 생활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중도에 해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저축은행 정기 예·적금의 중도해지 건수와 금액은 각각 43만3748건, 7조245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34만7046건, 5조4624억원)보다 25%, 32.6%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 8월까지는 29만8900건, 5조2832억원으로 집계됐다. 신협·농협·수협 등 상호금융권도 지난해 예·적금 해지 건수(270만1000건)가 한 해 전(259만8000건)보다 4%가량 늘었고, 해지 금액도 비슷한 수준으로 불었다.

보험 계약 해지 건도 늘고 있다. 생명·손해보험 해약 건수는 2016년 7월∼2017년 6월 717만6219건에서 2018년 7월∼올해 6월 912만9382건으로 27.2% 증가했다. 같은 기간 해약 환급금은 32조5098억원에서 39조9361억원으로 22.8% 늘었다.

이태규 의원은 “경기 침체와 가계 악화로 시중은행 및 저축은행의 예적금 해지와 보험사 장기보험상품의 해약 건수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가계 안정을 위한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