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이슈] 도 넘었다… 설리 사망 후에도 멈추지 않는 악플

 
 
기사공유
설리.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동료 연예인들은 충격에 빠졌다. 설리와 같은 그룹이었던 에프엑스 멤버 엠버부터 생전 고인과 친했던 동료 연예인들은 일정을 취소하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설리가 왜 그런 비극적인 선택을 했는지 자세한 내막은 알지 못한다. 다만 그녀가 생전에 악플에 시달렸고 SNS의 악플에 댓글을 달며 대응하거나 고소한 적이 있었던 전례에 비춰 악플과의 상관관계가 전혀 없었다고 말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고인이 세상과 작별한 이후에도 그를 향한 악플은 멈추지 않고 있다. 

악플은 설리를 추모한 연예계 선후배, 동료들에게로 번졌다. SNS를 통해 설리를 추모하거나 마지막 메시지를 남긴 일부 연예인에게 악플이 달리기도 했다. 지난 14일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아기 설리 잘자 사랑해'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올리자 "관종이냐", "나대지 마라" 등의 비방 댓글이 이어졌다.

같은날 애도의 뜻을 전한 안재현에게도 "설리 이용해서 섭섭함 토로하는 건가", "본인 일이나 신경 써라" 등 댓글이 이어졌다.

방민아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누리꾼의 악성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이 누리꾼은 방민아의 게시글에 "왜 니도 가고 싶냐 XXX아"라고 욕설 섞인 비방 글을 남겼다. 이는 방민아가 지난 14일 설리를 추모하기 위해 올린 흑백 갈매기 사진 게시물에 달린 댓글이었다. 이에 방민아는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라며 "신고하겠습니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생전 설리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MC로 활약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 다니는 악성댓글과 관련, 속마음을 털어놓는 예능프로그램. 반박 불가능한 댓글부터 루머성 악플까지 스타들이 어떻게 대처·반응하는지 살펴보는 취지다. 제작진은 스타들이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한번쯤 댓글 매너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자'는 의미에서 기획했다고 밝혔다. 

방송 초기 이슈메이커인 설리가 MC를 맡는다는 자체만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동안 설리는 래퍼 최자와 열애 및 결별, 임신 루머, 마약 의혹, 노브라 패션 등과 관련해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평소 악플세례를 받은 설리가 '악플의 밤' MC를 맡은 자체가 가혹하다고 지적했다. 스스로 악플을 읽고 힘들어하고 방송 후 느끼는 허탈감도 컸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설리는 '악플의 밤'에서 악플러를 향해 "이런 (본인과 다른) 사람도 있다고 생각해주면 되지 않을까. 다름을 인정해주면 좋겠다"면서 "악플을 보면 신박한 아이디어가 많은데 그 능력과 에너지를 (일 하는데 안 쓰고) 다 악플에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악플 때문에) 대인기피증이 왔다. 만나는 사람에게 바로 막 '그거 나 아니냐'라고 설명해줘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예전엔 골목을 찾아다녔고 대인기피증이 왔다. 요즘엔 안 그렇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설리는 자신의 SNS에 그간 의미심장한 글귀를 게재해왔다. 지난해에는 "사랑만 하는 삶이길"이라며 "주는대로 돌려받는다. 나는 누구에게 사랑을 주고 상처를 줬나. 나는 누구에게 사랑을 받고 상처를 받았나"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공개했다.

비통에 잠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입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오후 3시21분쯤 설리가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30분쯤 마지막 통화 이후로 연락이 되지 않자 자택을 방문해 확인한 결과 2층에서 숨져있는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으나 설리가 심경을 적은 것으로 보이는 메모장 등이 발견됐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