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초유의 무관중 경기’ 팽팽한 승부 후 0-0 전반종료

 
 
기사공유
15일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차전에서 초유의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는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9년 만에 평양 땅에서 펼쳐지고 있는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 간 맞대결 전반전이 팽팽한 흐름 속에 0-0으로 마무리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5시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는 중이다. 해당 경기는 중계방송이 되고 있지 않다. 현장 소식이 문자와 메일 등 '글'로 전달되고 있는데, 전언에 따르면 전반전은 팽팽했다.

벤투 감독은 북한을 상대로 4-1-3-2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에이스 손흥민과 벤투호의 황태자 황의조를 내세웠다.

미드필더진에는 스리랑카전에 뛰지 않았던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나상호가 나란히 배치됐으며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김민재-김영권-김문환의 포백라인이 가동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반면 상대적 열세인 북한은 수비수 5명을 선발로 내세우면서 수비적인 전형으로 경기에 임했다.장국철, 김철범, 심현진, 박명성, 리용철 등 포지션이 DF로 표기된 선수 5명이 선발로 나섰으며 안태성이 골문을 지켰다.

레바논과의 1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정일권을 비롯해 리영직과 리은철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이탈리아 유벤투스 U-23팀 소속의 한광성과 오스트리아 리그 박광룡 등 유럽파 공격수 2명이 전방에 포진됐다.

현장 소식은 김일성 경기장에 있는 AFC의 경기감독관이 AFC 본부가 있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상황을 전달하면 말레이시아에서 서울의 축구협회 직원에게 내용을 옮기고, 그것을 출입 기자단에게 다시 알려주는 복잡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일반적인 형태의 경기와는 달랐던 가운데 킥오프 직전 예상치 못한 소식까지 전해졌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오후 5시30분 킥오프 때까지 김일성 경기장의 관중석이 텅 비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전했다. 이후 업로드된 현장 사진 속에도 관중이 없었다.

외부와 차단된 채 치러진 경기는 백중세로 흘렀다. 대한축구협회 측은 "경기는 50대 50 정도로 팽팽하게 진행됐다"면서 "선수들 사이에도 긴장감이 가득했고 한 차례 충돌이 있어 경기 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켰을 정도"라고 분위기를 알렸다. 실제로 전반 30분 북한의 12번 리영직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결국 양팀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상태에서 후반전에 임하게 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