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0-0 승부 속에 김영권-김민재 경고… 북한도 경고 2장

 
 
기사공유
1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고 있는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9년 만에 평양 땅에서 펼쳐지고 있는 남북 남자 축구 대표팀 간 맞대결이 무관중 속에서 이뤄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고 있다.

벤투 감독은 북한을 상대로 4-1-3-2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에이스 손흥민과 핵심 스트라이커 황의조를 내세웠다.

2선은 스리랑카전에 뛰지 않았던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나상호가 나란히 허리에 배치됐으며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김민재-김영권-김문환 포백라인이 가동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반면 상대적 열세인 북한은 수비수 5명을 선발로 내세우면서 수비적인 전형으로 경기에 임했다.

해당 경기는 북한 측의 거부로 중계방송이 송출되지 않았다. 현장 소식이 문자와 메일 등 '글'로 전달됐다. 경기 시작 직전에는 예상치 못한 소식까지 전해졌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오후 5시30분 킥오프 때까지 김일성 경기장의 관중석이 텅 비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전했다. 이후 업로드 된 현장 사진 속에도 관중이 없었다.

외부와 차단된 채 치러진 경기는 백중세로 흘렀다. 대한축구협회 측은 "경기는 50대 50 정도로 팽팽하게 진행됐다"면서 "선수들 사이에도 긴장감이 가득했고 한 차례 충돌이 있어 경기 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켰을 정도"라며 분위기를 알렸다. 실제로 전반 30분 북한의 12번 리영직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던 양 팀은 후반전에도 공방을 이어갔다. 이런 상황에서 후반 1분과 10분에는 북한의 리운철과 한국의 김영권이 각각 경고 판정을 받았다. 여기에 후반 17분 김민재도 경고를 받는 등 거친 경기가 이어졌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