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소소·파밀리아' 예비인가 신청… 인터넷은행 흥행 빨간불

 
 
기사공유
간편송금 서비스업체인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를 소개하는 기자간담회가 열린 지난 3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비바리퍼블리카(토스)에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토스'를 소개하고 있다. 토스를 운영중인 비바리퍼블리카는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사진=뉴시스
제3 인터넷전문은행에 온라인송금 기업인 토스를 포함한 3곳이 도전장을 던졌다. 토스가 주축이 된 '토스뱅크'와 소상공인연합회가 중심이 된 '소소스마트뱅크', 아직 주주구성이 완료되지 않은 '파밀리아스마트뱅크' 이 세곳이 예비인가를 접수했다.

당초 많은 ICT(정보통신기술)업체가 시중은행과 손을 잡고 인터넷은행에 도전할 것이란 기대가 높았지만 토스를 제외하면 경쟁력이 높지 않아 흥행에 실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서 접수를 진행마감한 결과 토스뱅크, 소소 스마트뱅크, 파밀리아 스마트뱅크를 비롯한 3곳의 컨소시엄이 도전했다고 15일 밝혔다.

토스뱅크에는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해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다. 또한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으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그 외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 투자한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도 동참한다.

토스뱅크 컨소시엄 관계자는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며 "중신용 개인 고객과 소상공인 등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됐던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력한 후보자였던 다우키움그룹은 고심 끝에 도전을 포기했다. 소소스마트뱅크는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 전국패션소상공인연합회 등 소액주주 회원들이 주주로 참여하기로 했다.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 아직 주주구성을 이루지 못하고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컨소시엄은 자본안정성과 혁신 관점에서 인가 가능성은 크지 않은 편이다.

금융당국은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융감독원 심사를 올해 12월까지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12월 중으로 금융위원회에서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한다.

예비인가를 획득하면 이후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고 본인가 신청 후에 한달 내 금융위원회로부터 본인가를 받게 되면 제3 인터넷은행으로써의 영업이 가능해진다. 영업은 본인가 후 6개월 이내에 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예비인가의 주요 평가항목으로 ▲자본금 및 자금조달방안(100점) ▲대주주 및 주주구성계획(100점) ▲사업계획 중 혁신성(350점) ▲사업계획 중 포용성(150점) ▲사업계획 중 안정성(200점)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물적설비(100점)을 배정하기로 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간 장벽이 사라지는 오픈뱅킹이 올해말 본격 시행되면서 IT기업이나 핀테크 회사 입장에서 인터넷은행에 뛰어들 유인이 줄었다"며 "인터넷은행이 메기 역할을 할 거라고 기대했지만 흥행몰이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