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SK에 8-7 역전승… KS까지 남은 건 단 '1승'

 
 
기사공유
키움 히어로즈 타자 김하성이 15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5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2점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원정 2연전을 모두 가져가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키움은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양 팀은 답답한 타격을 보였던 지난 14일 1차전과 달리 이날 경기에서 타선의 힘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시작은 홈팀 SK가 끊었다. SK는 2회말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좌측 담장을 훌쩍 넘기는 홈런으로 선취점을 가져왔다. 이번 플레이오프 SK의 첫 타점이자 첫 홈런이었다.

3회에는 노수광의 빠른 발이 빛났다. 노수광은 1사 상황에서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김강민의 땅볼 때 3루까지 내달려 살아남았다. 노수광이 살아나가며 한동민까지 타순이 이어진 SK는 한동민의 2점 홈런으로 3-0까지 달아났다.

이후부터는 난타전 양상이 벌어졌다. 키움은 4회초 상대 실책과 김규민의 2타점 적시 2루타를 묶어 한 번에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5회에는 서건창의 적시타와 김하성의 2점 홈런이 더해져 또다시 3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SK는 차근차근 추격을 해 나갔다. SK는 5회말 한동민의 2타점 적시타로 1점차까지 점수를 좁히더니 6회 로맥이 다시 한번 담장을 넘기며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SK는 7회말 김강민의 적시타로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SK의 희망은 키움 하위타선의 활약으로 날아갔다. 8회초 키움 선두타자 제리 샌즈가 바뀐 투수 서진용에게 무려 11구를 뽑아내며 괴롭혔다. 간신히 샌즈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서진용은 이어진 타석에서 김웅빈의 번트를 2루 대수비 안상현이 제대로 잡아내지 못하며 출루를 허용했다.

흔들린 서진용은 김규민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이지영의 적시타로 동점을 허용했고 문승원으로 교체됐으나 문승원도 대타 송성문에게 또다시 적시타를 내주며 역전당했다.

SK는 남은 두 번의 공격에서 힘없이 물러나며 그대로 경기 종료, 키움이 인천 원정 2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키움의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1승이 남은 가운데, 양 팀은 오는 17일 서울 고척돔구장으로 자리를 옮겨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8.25상승 4.1609:22 11/12
  • 코스닥 : 662.18상승 0.8109:22 11/12
  • 원달러 : 1163.50하락 3.309:22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09:22 11/12
  • 금 : 61.15상승 0.2709:22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