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한 경기에 누리꾼 한목소리 "북한, 월드컵 출전 자격 없어"

 
 
기사공유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조별예선 3차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한국 공격수 황희찬(왼쪽)이 돌파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평양 원정경기가 온라인 상에서 무수한 논란을 낳고 있다.

한국은 지난 15일 오후 5시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조별예선 3차전 북한과의 경기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시작 전부터 많은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당초 북한측이 평양 경기를 예상 외로 쉽게 허용하면서 기대를 모았으나, 이후 원정응원단과 선수단 방북인원, 생중계 여부 등에서 북한이 확실한 답변을 주지 않으며 불협화음이 일었다.

결국 취재진과 방송진이 평양으로 가지 못해 월드컵 예선 생중계가 무산됐고, 선수단도 평양 직행이 아니라 베이징을 거쳐가는 노선으로 북한에 입성해야 했다.

막상 경기가 개시된 후 이날 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치뤄졌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축구팬들은 온라인에서 성토를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 'slaw****'은 "월드컵이라는 행사 자체가 축구라는 종목을 통해 세계가 하나 되어 즐기자는 의미인데, 통제하고 중계 거부하고 자기네(북한) 방식대로 하고 하나될 마인드조차 안되어있는 북한이 도대체 왜 출전하는 거냐"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또다른 누리꾼 '노마크'도 "스포츠 개방도 안하고 스포츠를 정치에만 이용하려고 한다"라며 "북한은 월드컵 예선에 출전할 자격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누리꾼 '잘하자'는 "무승부는 이해한다"라면서도 "축구 하나도 비공개로 하고 비밀리에 하는데 무슨 통일은 논하느냐"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다시 중국 베이징을 거쳐 오는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74상승 2.6511:59 11/12
  • 코스닥 : 662.16상승 0.7911:59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1:59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9 11/12
  • 금 : 61.15상승 0.2711:59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