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됐지만 '공휴일' 아냐… 이유는?

 
 
기사공유
부마민주항쟁이 일어난 지난 1979년 10월 중순 부산 시위대가 광복동에서 행진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박정희 정권에 대항했던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가운데, 공휴일 여부에 누리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정부 부처는 16일 오전 10시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한다.

'부마민주항쟁'은 지난 1979년 10월16~20일 닷새 동안 부산과 경남 마산시(현 창원시)에서 일어난 민주항쟁으로, 대학생과 주민들이 주축이 되어 독재정권에 투쟁한 사건이다.

시위 기간은 비록 짧았으나 박정희 정권의 붕괴를 촉발하고 이후 이어진 5.18광주민주화운동과 6.10민주항쟁에 영향을 끼쳤다는 점에서 역사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

이런 중요성으로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에 꼽혔으나 다른 3번의 민주화운동과는 다르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았다.

이에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각계 의견 수렴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했고, 1년 후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완료했다.

이번 기념식은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 시민, 학생 등 3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식순은 식전공연, 오프닝 영상, 국민의례, 주제공연1, 기념사, 주제공연2, 노래제창 순으로 계획됐다.

한편 부마민주항쟁은 국가기념일이나 공휴일은 아니다.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국가기념일을 공휴일로 지정할 수는 있지만 대부분의 국가기념일은 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재 국가기념일 중 공휴일로 지정된 날은 어린이날과 현충일이 유일하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