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고용률 상승, 실업률은 감소… 일자리 전선 '청신호?'

 
 
기사공유
지난달 24일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특성화고·제대군인 일자리 박람회'를 찾은 특성화고 학생들이 취업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올해 9월 취업자 수가 전년 같은달 대비 34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도 2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총 취업자 수는 2740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4만8000명 증가했다. 9월 한달을 기준으로 할 때 지난 2014년 51만2000명 이후 최대치다.

지난달 15세 이상 고용률은 61.5%를 기록, 지난 1996년 61.8% 이후 23년 만에 가장 높은 기록을 달성했다.

반면 지난달 실업률은 3.1%로 전년 동월 대비 0.5%p(포인트) 하락했다. 실업자 수도 88만4000명으로 지난 2015년 9월(86만7000명) 이후 가장 적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그간 부진했던 숙박음식점업 고용이 살아나면서 취업자 수 증가폭이 34만8000명을 기록했다"며 "다만 여전히 제조업과 도소매업의 취업자 수 감소는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