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그룹 총수일가 주식자산 110조원… 자녀 세대에 3분의 1 승계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국내 대기업집단 총수일가의 주식자산이 11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3분의 1은 이미 자녀세대에 승계됐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와 CEO스코어데일리가 59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의 총수일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지난 10일 기준으로 총 109조61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자녀세대가 보유한 지분가치 비율은 33.1%(36조2833억원)로 2017년 말 29.6% 대비 3.55%포인트 상승했다.

대림과 태영의 경우 총수일가 지분의 각각 99.9%, 98.2%를 자녀세대가 보유하면서 주식자산 승계 작업이 사실상 완료됐다. KCC, 애경, 롯데, 한국테크놀로지, 중흥건설, DB, 한화, 세아, 금호석유화학 등도 승계율이 50%를 넘었다.

반면 한라, HDC, SK, 아모레퍼시픽 등 8곳은 자녀세대가 보유한 주식이 10% 미만이었고 교보생명과 코오롱, 셀트리온, 넷마블 등 8개 그룹은 전혀 없었다.

최근 2년여 새 총수일가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빠르게 이뤄진 곳은 OCI와 LG, 현대중공업, 한화, 하림, 신세계로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중이 10%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재계 1, 2위의 삼성과 현대자동차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모두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어 경영승계는 이뤄졌지만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율은 각각 34.2%, 45.7%였다.

최근 2년여 새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OCI와 LG였다. OCI와 LG는 현재 자녀세대 주식자산 비율이 각각 46.1%, 48.0%로 50%에는 못 미치지만 약 2년 사이에 OCI는 26.03%포인트, LG는 25.43%포인트 상승했다.

전체 그룹 중 20%포인트 이상 자녀세대 비율이 커진 곳은 이들 두 곳뿐으로 선대 회장의 작고 이후 자녀세대로의 자산 승계가 빠르게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현대중공업과 한화, 하림, 신세계 등도 최근 2년 사이에 자녀세대 주식보유 비율이 10%포인트 이상 올랐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