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판티노 FIFA 회장 “한국-북한 축구 역사적인 경기, 무관중은 실망”

 
 
기사공유
지난 15일(한국시간)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무관중 속에 경기를 치른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처음으로 북한 평양을 방문한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예상치 못한 '무관중 경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FIFA는 16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전날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 현장을 참관했던 인판티노 회장의 소감을 게재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역사적인 경기였는데, 관중이 없어 실망스러웠다"고 전했다.

한국과 북한은 앞서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맞대결에서 0-0으로 비겼다. 두 팀은 나란히 2승1무를 기록했으나 한국이 골득실(+10)에서 앞서 북한(골득실 +3)을 제치고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경기는 1990년 남북 통일축구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펼쳐지는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 간의 맞대결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주목을 받았기에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직접 전세기를 타고 평양으로 날아올 정도였다.

통일부 관계자는 "인판티노 회장이 오는 2023년 여자월드컵을 남북 공동개최로 제안했다고 한다. 연장 선상에서 남북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인판티노의 방문은 낯선 풍경 속 아쉬움으로 마무리됐다.

중계방송은 없었고 취재진도 없었다. 심지어 경기 당일 김일성경기장에는 일반 관중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인판티노 회장과 대사관 직원 등 일부만이 현장에서 관전했다. 외신 기자도 없었다.

경기를 지켜본 인판티노 회장은 먼저 "이번이 생애 첫 평양 방문이었다. 2500만명이 살고 있는 북한에서 축구는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역사적인 경기에 팬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우는 모습을 보고 싶었으나 관중들이 없어 실망했다. 생방송과 외신 기자들의 출입 허가 등과 관련한 문제에 놀랐다. 언론과 보도의 자유는 분명히 가장 중요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인판티노 회장은 "한편으로는 한순간의 계기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은 순진한 생각일 수 있다. 우리는 북한축구협회에 이번 상황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축구가 북한 그리고 전 세계의 다른 나라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다. 우리는 최근 이란에서 여성들의 경기장 입장을 허가하게 만든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이번을 계기로 상황이 더 나아지기를 바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