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노사, 오늘(16일) 임금협상 타결… 1~8호선 정상 운행

 
 
기사공유
윤병범 서울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이 전날인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교통공사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과 2019년 임금협상을 16일 오전 8시53분 최종 타결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예정됐던 정상운행대책이 전면 해제되고 열차가 평소대로 운행된다.

양측은 ▲2019년도 임금은 2018년도 총인건비 대비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라 필요한 안전 인력 242명 노사 공동으로 서울시에 증원 건의 ▲임금피크제 운영 문제 해결 노사 공동으로 관계기관에 건의 ▲공사 내 직원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앞서 양측 노사는 지난 6월부터 교섭을 시행했으나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다 노조 측이 지난 11일부터 5일 간 준법투쟁을 실시했다. 16일부터 3일 간 시한부 파업을 예고했으나 노사 대화를 통해 파업 당일인 16일 합의점을 찾아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노사는 전날(15일) 오후 3시부터 제4차 본교섭을 시작했지만, 난항을 겪으면서 노조 측이 오후 9시 55분 교섭 결렬을 선언, 파업을 예고했다. 양측은 이날 오전 3시 3시 실무협상을 재개하고 추가 협의 끝에 주요 쟁점사항에 대해 합의점을 찾았다.

노사는 또 기관사최적근무위원회와 근무환경개선단에서 권고한 사항에 대해 노사정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하는 등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증원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단, 노사 양측은 양공사 통합시 10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노사 간 합의가 완료된 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교섭 현장에 도착해 노사 양측과 인사를 나누고 협상 타결을 격려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노사 공감대 하에 노동조합과 합의를 체결할 수 있었다"며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가 많지만, 노동조합 및 서울시와 앞으로도 함께 협의하여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25상승 23.0211:56 11/15
  • 코스닥 : 665.87상승 2.5611:56 11/15
  • 원달러 : 1165.40하락 4.311:56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56 11/15
  • 금 : 62.47상승 0.9911:56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