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 회장 “어려움 극복하려면 기본에 충실해야”

 
 
기사공유
허창수 GS 회장 / 사진=GS
허창수 GS 회장은 16일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9년 4분기 GS임원모임에서 논어(論語) 학이(學而)편에 나오는 ‘기본이 바로 서면 길이 절로 생긴다’는 뜻의 ‘본립이도생(本立而道生)’ 구절을 인용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허 회장은 “이제 한 해를 잘 마무리해야 하는 시점이지만 우리 주변의 경영환경이 안으로는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 등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고 일본의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하면서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수출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내수 소비와 투자가 줄고 있어 장기적인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영환경에 대응해 나가기 위해 ▲냉철한 현실 인식과 능동적 대응 ▲‘내부 혁신’을 통한 조직역량 강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포트폴리오 점검 및 고도화 등을 해 줄 것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현재의 경영환경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해 다양한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을 수립하고 자신감 있고 능동적인 자세로 대응해 가야 한다”며 “우리가 가진 기본 역량을 강화하는 데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내부 혁신’을 통해 우리의 조직 역량을 한층 더 향상시켜야 한다”며 “다양한 현장에서의 성공 경험과 실패 사례를 축적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만들어갈 것”을 주문했다.

특히 “끊임없이 학습하고 실행하는 조직문화를 정착해 우리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가야 한다”며 “내부 구성원은 물론 외부의 지식과 경험까지도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열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확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의 기본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시켜 나간다면 우리는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허 회장은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고도화시켜 나가야 한다”며 “눈과 귀를 열어 시장과 소비자를 깊이 이해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인공지능, 공유경제, 블록체인 등 혁신적 기술은 새로운 시장을 빠르게 만들어 가고 있고 밀레니얼 세대 및 90년대생으로 일컬어지는 새로운 고객이 등장해 소비패턴을 바꾸고 있다”며 “이런 변화 속에서 우리가 새로운 시장과 소비자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하는지 철저하게 다시 점검해 보고 부족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개선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유망한 사업을 발굴하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새로운 먹거리를 키워 나가는 노력도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77상승 1.6811:53 11/12
  • 코스닥 : 661.62상승 0.2511:53 11/12
  • 원달러 : 1164.80하락 211:5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3 11/12
  • 금 : 61.15상승 0.2711:5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