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설리 애도 "그곳에서 빛나길"

 
 
기사공유
윤종신 설리.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윤종신이 세상을 떠난 설리를 떠올리며 “참 멋진 친구”라고 애도를 표했다. 윤종신은 16일 자신의 SNS에 "그 길지 않았던 처음이자 마지막 대화로 네가 참 멋진 친구란 걸 깨달았다"며 "잔뜩 몰입하고 설레던 그 모습처럼, 그곳에서 빛나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고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경기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유가족은 팬들이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