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가너가 연상된다’ 게릿 콜, 7이닝 7K 무실점 피칭으로 휴스턴에 리드 안겨

 
 
기사공유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ALCS 3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7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친 게릿 콜. /사진=로이터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투수 게릿 콜이 무시무시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정규 시즌에 이어 포스트시즌에서도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콜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에서도 뉴욕 양키스의 강타선을 무실점으로 잠재우며 소속팀의 시리즈 역전을 이끌었다.

콜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ALCS 3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5볼넷 7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콜은 1회 만루 등 위기 상황에서도 최고 구속 98마일(약 158㎞)의 강속구와 슬라이더를 앞세워 한 점도 내주지 않으며 7이닝을 소화했다.

콜의 무실점 피칭과 호세 알투베, 조시 레딕의 연이은 솔로포로 리드를 이어간 휴스턴은 7회초 2점을 더 추가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콜이 마운드에서 내려온 후 8회말 조 스미스가 글레이버 토레스에 솔로포를 내줬으나 이후 구원 등판한 윌 해리스와 로베르토 오수나가 무실점으로 잘 막아내면서 결국 휴스턴이 4-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휴스턴은 1차전 패배 이후 2연승을 달리면서 시리즈를 2승 1패로 앞서게 됐다. 4차전은 오는 17일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편 이번 시즌을 끝으로 FA자격을 얻게 되는 콜은 올해 무시무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규시즌에서 212⅓이닝을 소화하며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한 콜은 탈삼진을 무려 326개나 잡아냈다. 또 지난 11일 템파베이 레이스전까지 메이저리그 최초로 11경기 연속 두자릿수 탈삼진을 잡아내기도 했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의 유력 후보인 콜은 포스트시즌에서도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이날까지 3경기에 등판한 콜은 22⅔이닝 동안 단 한점만을 내주며 3승 무패 평균자책점 0.40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을 한정한다면 콜의 활약은 ‘가을의 남자’ 메디슨 범가너를 연상케 한다. 월드시리즈에서만 3회 우승을 차지한 범가너는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이 102⅓이닝 8승 3패 평균자책점 2.11에 달한다.

특히 2014년에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와일드카드전에서 완봉승을 따냈으며, 월드시리즈에서도 3차례 등판해 5차전 완봉승을 포함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43을 기록하며 시리즈 MVP에 올랐다. 특히 7차전에서 5회 구원 등판해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장면은 메이저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활약상이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60하락 113:44 11/22
  • 코스닥 : 630.01하락 5.9813:44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44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44 11/22
  • 금 : 62.13상승 1.6813:44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