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계열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심각"

 
 
기사공유
대기업 계열 보험사가 자산운용 퇴직연금 부동산관리용역의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하는 등 '일감 몰아주기'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현재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에 달했다.

삼성생명은 총 운용액 166조원 가운데 90% 수준인 149조4000억원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다. 한화생명도 운용액 118조3000억원 가운데 91% 수준인 107조3000억원을 한화자산운용에 맡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생보업계 1, 2위 보험사다.

정재호 의원은 "재벌 계열 금융사의 일감 몰아주기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소비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총수 일가의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어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손쉽게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82하락 5.3612:01 11/18
  • 코스닥 : 668.55상승 0.0412:01 11/18
  • 원달러 : 1162.90하락 3.712:01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2:01 11/18
  • 금 : 61.93하락 0.5412:01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