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독일 K Show 참가… 패키징·오토모티브사업 글로벌 공략

 
 
기사공유
/사진=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은 16일(현지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K Show 2019’에 참가,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육성 중인 패키징과 오토모티브 사업 기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밝혔다. 관계사인 SK케미칼과 공동 부스를 마련해 참여했다.

K Show는 3년마다 독일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미국 NPE, 중국 차이나플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플라스틱 전시회로 꼽힌다. 이번 행사는 총 60개국 3200여개의 업체가 참여해 16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160여개국 23만명 이상이 관람할 것으로 전망된다.

SK종합화학은 회사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 중인 패키징과 오토모티브 사업에 대해 글로벌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잠재 고객 발굴을 위한 비즈니스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번 K Show에 참가했다. 전시관도 패키징 존과 오토모티브 존 두 개로 구성해 방문 고객의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이번 전시에서 SK종합화학은 ▲원스톱 패키징 솔루션, ▲친환경·초경량 오토모티브 솔루션을 주요 테마로 설정했다.

SK종합화학이 핵심전략으로 추진 중인 ’원스톱 패키징 솔루션’은 패키징 분야 핵심 소재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고객 중심의 마케팅 전략을 통해 각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을 원스톱으로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이에 기반해 패키징 존에는 다층필름과 6개 필름용 레진 제품 등이 전시된다. 고성능 폴리에틸렌인 넥슬렌, 고부가 포장재인 프리마코·사란 등이 대표적이다.

SK종합화학이 지난 15일 밝힌 유럽 아르케마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와 관련된 내용도 K Show를 통해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에 소개된다.

또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 등 친환경 모빌리티 확산에 맞춰 추진 중인 ‘친환경·초경량 오토모티브 솔루션’ 전략에 기반해 고결정성 플라스틱인 HCPP·POE와 고성능 합성고무 EPDM 등을 전시했다.
특히 고결정성 플라스틱은 자동차 내·외장재로 주로 쓰이며 범용 대비 사용량을 10%가량 줄여 연비 향상, 대기오염물질 감축 등의 긍정적 효과가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최근 유럽 고기능성 패키징 사업 자산을 인수하는 등 기술 기반 패키징 및 오토모티브 제품 포트폴리오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시황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고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고부가 시장인 만큼 관련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메이저 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