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노는 꼴 못본다" 총선 불출마 선언에 김성식 '직언'

 
 
기사공유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년 예정된 21대 총선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철희 의원의 정치 은퇴를 만류하고 나섰다.

김성식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이철희 의원은 정치를 계속 하시라'라는 제하의 글을 게재했다.

김 의원은 글에서 "이 의원이 우리 정치가 한심하고 많이 부끄럽고 앞으로 바꿀 자신이 없다고 한 말, 그래서 불출마한다는 말은 모두 진심이라고 믿는다"며 "나도 매일 아침 아슬아슬 목젖을 넘어오려는 말이었으니까"라고 전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이 의원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감정 비약이고 논리 비약이다"라며 "정치가 바뀌려면 진영논리에 갇힌 사람보다는 성찰할 줄 아는 사람, 패거리에 휩쓸려 다니기보다는 영혼이 자유롭고 나라의 길에 대한 생각이 있는 사람이 정치판에 더 많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정치가 부끄럽다고 그냥 도중하차하면 정치가 바뀌나"라고 반문한 뒤 "부끄러워 몸서리치며 자기 탓도 거울에 비추어보는 사람이 그리 많지도 않은 정치판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을 향해 "일개 초선 의원으로서, 갈데까지 간 이 무한정쟁의 정치판을 어떻게 곧바로 바꿔낼 수 있나"라며 "그간 많은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서 정치를 좋게 만들자며 쌓아놓은 말빚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출마하고 재선으로 선택받으면 더 잘하라. 이 의원의 말대로 더 젋고 새로운 사람들이 정치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일도 함께 하시라"라며 "나는 이 의원과 생각이 다 같지않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의원이 노는 꼴을 볼 수가 없다"고 끝맺었다.

한편 이철희 의원은 지난 15일 입장문을 내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작정이다"라며 "국회의원을 한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우리나라 정치판을 향해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라며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되레 문제가 되어버렸다"라고 비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79하락 6.3912:38 11/18
  • 코스닥 : 669.25상승 0.7412:38 11/18
  • 원달러 : 1163.30하락 3.312:38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2:38 11/18
  • 금 : 61.93하락 0.5412:38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