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B2B 플랫폼에 '지급결제' 탑재

 
 
기사공유
마스터카드 로고./사진=마스터카드 제공

마스터카드는 오는 2020년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 '마스터카드 트랙'에 지급결제 수단을 탑재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새로운 마스터카드 트랙은 내년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마스터카드 트랙'은 전 세계 2억1000만개 이상의 기업 정보를 보유해 이용자들에게 거래 상대방의 기본 정보와 구매 관련 규정 준수, 과거 거래 이력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내년에는 지급결제 수단이 추가돼 거래 편의성이 더욱 개선될 예정이다. 계좌 이체나 신용카드 결제와 같은 대금 지불 수단을 지원해 공급 기업은 자신이 희망하는 대금결제 방법을 설정할 수 있고, 구매 기업 역시 이에 맞는 대금 지불도 가능해진다.

이처럼 기능이 강화된 데에는 새로운 '마스터카드 트랙 기업 지불결제 서비스'가 큰 역할을 했다. 해당 서비스는 다양한 지급결제 수단을 지원하며, 거래 상대방 정보, 인보이스 내역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최적화하고, 송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여 공급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향상된 거래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데이터 처리는 글로벌 보안 표준인 PCI와 국제 표준화 기구 ISO의 기준에 맞게 설계돼 자동화는 물론 보안성과 투명성이 뛰어나다는 게 마스터카드 측 설명이다.

제임스 앤더슨 마스터카드 커머셜 상품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이번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마스터카드 트랙은 모든 종류의 지급결제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125조 달러 규모에 이르는 글로벌 B2B 지급결제 생태계를 혁신하기에 지금이 가장 좋은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