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초고위험상품’ 판매 한시중단… KPI 개편 단행

 
 
기사공유
우리은행이 초고위험상품 판매를 한시적으로 중단한다. 금융상품을 내놓는 과정에서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상품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가동한다.

현재 부장급인 위원장도 부행장급으로 올린다. 불완전판매 방지를 위해 고객수익률을 중심에 놓는 핵심성과지표(KPI) 개편도 단행한다. 또 독일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상품과 관련한 조속한 배상도 약속했다.

우리은행은 1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객중심 자산관리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상품선정, 판매, 사후관리, 영업문화 등을 고객 중심으로 전면개편하는 ‘핀셋혁신’을 염두에 뒀다.

WM(자산관리) 그룹과 신탁연금그룹의 자산관리업무를 상품조직과 마케팅조직으로 분리한다. 은행 수수료 수익 증대가 아닌 고객수익률을 높이려는 차원이다.

상품을 팔아야 하는 프라이빗뱅커(PB)엔 검증제도를 도입한다. 인력과 채널별로 팔 수 있는 상품을 달리하기로 했다. 원금손실형 투자상품은 고객별, 운용사별로 판매한도를 설정한다.

상품을 판 뒤 관리도 촘촘하게 한다. 자체검증-리스크검증-준법검증으로 구성된 3중 통합리스크 관리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온라인 해피콜을 도입한다. 고령층 등 금융취약계층엔 판매 즉시 해피콜을 의무화한다. 인프라 측면에선 자산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 위험 조기경보, 고객별 수익률 관리 등을 할 수 있다.

아울러 우리은행은 ‘투자숙려제도’와 ‘고객 철회제도’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투자숙려제도는 사모펀드의 경우 고객이 가입할 수 있는 시점을 판매 마감일 2~3일 전으로 정해 더 깊이 숙고할 시간을 주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상품에서 손실이 날 수 있다는 사전 안내를 강화하기 위해 투자설명서를 알기 쉽게 개선한다. 우리은행은 특히 4분기 자산관리 상품 관련 KPI 평가를 제외한다. 외형실적 위주의 평가방식을 뜯어고친다. 금융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는 것이다. 책임 경영의 하나로 금융소비자보호에 대한 노력을 임원평가에 반영하는 경영인증제를 도입한다.

우리은행 측은 “자산관리체계가 정비될 때까지 초고위험상품 판매는 한시적으로 중단한다”며 “독일 금리 연계 DLF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앞으로 있을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결정을 존중하고 조속한 배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5:32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5:32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5:3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5:32 11/22
  • 금 : 62.13상승 1.6815:3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