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저 '기준금리' 부동산투자 부추기나?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16일 오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인 1.25%로 인하, 부동산시장에 호재가 될지 관심이 모인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자부담이 줄어들어 상가나 오피스텔 등 수익형부동산의 기대수익률이 높아지는 한편 정부의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한 기조를 유지하는 만큼 무리한 빚을 낸 투자는 기대하기가 힘들다는 분석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이론적으로 금리인하가 부동산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효과가 큰 데다 대출 의존도를 따라 금리 민감도가 많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금리인하가 금융비용 하락으로 인한 투자수익률 상승, 거래 증가로 이어진다는 얘기다. 특히 레버리지를 많이 이용하는 수익형부동산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박 위원은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일 경우 대출 의존도가 높아 중소형아파트 수요가 증가하고 레버리지를 많이 쓰지 않는 토지시장의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기준금리 인하는 실물경기 침체를 의미한다. 부동산 투자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

박 위원은 "정부의 강남 부동산 규제를 위한 추가대책 가능성을 고려할 때 금리인하 효과를 상쇄할 수 있다"며 투자에 주의를 당부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차주의 이자부담을 경감시켜 당분간은 매도자 우위시장과 무주택 실수요자의 청약 선호현상이 유지될 것"이라며 "다만 정부의 서울 주택구매에 대한 모니터링이 강화돼 거래가 소강상태를 나타낼 수 있다"고 예상했다.

금리인하가 일부 집주인에게는 전세보다 월세 임대차계약을 선호하게 만들 수도 있지만 공급과잉이 지속돼 전세난의 우려는 적다.

함 랩장은 "올해 35만가구, 내년 30만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라 서울 등 일부를 제외하고 금리인하에 따른 전세가 상승 압력은 낮을 것"이라며 "다만 임대차기간 갱신과 임대료 상한제 등의 제도 개선이 진행 중이므로 이자부담이 줄어든 세입자가 전세금 증액을 받아들이기가 쉬워졌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5:30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5:30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30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30 11/20
  • 금 : 61.86하락 0.9815:30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