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사과 "깊이 반성"

 
 
기사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기자를 성희롱하는 패널의 발언에 대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저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생방송된 알릴레오 4회는 '기자 성희롱 논란'을 야기하는 발언이 담겼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회차에는 유 이사장과 개그맨 황현희씨가 공동 MC를 맡아 진행했고 장 모 기자가 패널로 참석했다.

장 기자는 검찰과 언론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KBS 법조팀 여성 기자 A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황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39하락 17.5310:46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0:46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46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46 11/13
  • 금 : 62.16상승 1.0110:46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