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개혁' 추진… 인권위원회 설치

 
 
기사공유
대검찰청. /사진=뉴스1

검찰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개혁’을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표했다.

대검찰청은 16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은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엄중한 뜻을 경청하고 공감한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검찰개혁 동력이 상실됐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고려한 발표로 보인다.

검찰은 먼저 법무부와의 협의를 통해 '인권보호 수사규칙'을 마련하고, 대검에는 외부 인권전문가를 중심으로 '인권위원회'를 설치한다. 대검은 검찰권 행사 방식, 수사관행과 내부문화 전반을 재점검하고 개선해 국민이 체감하는 인권보호 수사 시스템을 갖추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발표한 공개소환 전면폐지, 전문공보관 도입 등을 포함한 '수사공보준칙'도 재정립한다.

대검은 “사건관계인 명예와 인권을 보호하고, 엄정한 내부감찰을 통한 자정과 수평적 내부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검찰은 항상 국민을 중심에 두고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이 원하는 검찰'이 되도록 개혁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실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