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이번엔 '조국 딸 농담' 물의… 즉각 사과

 
 
기사공유
김영희. /사진=코코엔터테인먼트 제공

개그맨 김영희가 팟캐스트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소재로 농담을 했다가 청취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영희는 지난 14일 ‘육성사이드 시즌2’ 32회에서 금수저에 대해 다른 출연진들과 농담을 주고받던 중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세요?"라며 "조국 딸 느낌나요, 박탈감 느낀다"라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 이후 누리꾼들은 ‘왜 맨날 말실수를 하냐’며 거세게 비난했다.

김영희는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했다. 항의 댓글에 “정치에 대한 지식이 없어 어떤 의도도 없이 가볍게 생각했다”, “앞으로는 실수 없이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 등의 답을 남겼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육성사이다 시즌2' 측은 팟캐스트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가려 한다"며 "넘지 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3.24하락 7.4518:03 11/19
  • 코스닥 : 662.53하락 6.8118:03 11/19
  • 원달러 : 1167.60상승 3.118:03 11/19
  • 두바이유 : 62.44하락 0.8618:03 11/19
  • 금 : 62.84상승 0.9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